관매도 소식

  • 국내 아름다운 섬으로 관매도 선정

  •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03-07 조회수 : 494

 

[전남] 국내 아름다운 섬 '여수 하화도·진도 관매도·신안 선도' 선정해수부, 봄철 가볼만한 섬 7선중 전남 3곳…후회 없는 관광지 추천
  • 김대원 기자
  • 승인 2019.03.05 15:07
  • 댓글 0

[한국농어촌방송/호남총국=김대원 기자]전라남도는 해양수산부가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해 선정한 ‘봄에 가고 싶은, 꽃보다 아름다운 섬 7선’에 여수 하화도, 진도 관매도, 신안 선도가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겨울에 가고 싶은 섬’ 10선 선정 이후, 연중 섬 관광 활성화를 위해 계절별로 방문하기 좋은 섬을 선정해 소개하고 있다. 이번에는 봄을 맞아 ‘꽃’을 테마로 사진 촬영하기 좋고, 해안 절경이 빼어난 7개 섬을 봄철에 가볼만한 섬으로 선정했다.

18116_15511_5128.jpg
여수 하화도. 다도해 사이로 숨겨져 있는 꽃으로 빚어낸 화려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섬으로 인적이 적은 하화도 꽃섬길은 아름다운 꽃과 바다, 한려해상의 비경 등을 감상할 수 있으며, 특히 봄철에 방문하면 꽃으로 가득찬 모습을 볼 수 있다.(사진=전남도청)

여수 하화도는 다도해 사이에 숨겨진 꽃섬이다. 아름다운 진달래꽃과 바다가 어우러진 한려해상의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도보여행(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5km의 꽃섬길과 아름다운 풍광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큰 섬 전망대가 유명하다.

임진왜란 중 안동장씨가 뗏목으로 가족들과 피난하던 중 동백꽃, 익모초, 진달래꽃이 아름답게 핀 이곳에 마을을 형성하고 정착하면서 꽃섬이라 부르게 됐다. 섬의 모양이 복을 가득 담고 있는 복조리 모양을 하고 있다.

18116_15512_054.jpg
신안군 선도에 피어있는 수선화. 3월말부터 4월초까지 200만 송이와 함께하는 수선화 축제가 있고 다양한 공연과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갯바위 낚시와 대덕산, 범덕산 등산로가 있어 봄철 관광지로 적합하다.(사진=네이버 캡쳐)

신안 선도는 수선화 여인이라 불리는 현복순(88) 할머니가 10여 년 전부터 10여 종의 세계 수선화를 수집해 앞마당에 심기 시작하면서 널리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신안군은 선도를 전국 최대 수선화섬으로 조성해 주민주도형 마을축제를 개최하고, 수선화 구근 생산으로 소득까지 올릴 계획이다. 수선화의 꽃말은 ‘자기애’, ‘자존심’, ‘고결’, ‘신비’ 등이다.

오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전국 최초의 수선화 축제를 개최한다. 200만 송이의 수선화와 함께 하는 축제 외에도 갯바위 낚시, 대덕산과 범덕산 등산을 해볼 수 있고, 낙지와 감태요리를 맛볼 수 있다.

18116_15513_538.png
진도군 관매도. 관매도의 상징인 매화꽃과 봄철 유채꽃을 감상할 수 있는 유채꽃단지 조성돼 있다. 또 관매도 해수욕장, 할미중드랭이 굴과 만조 시 바닷물이 간조시에 떨어지는 서들바굴 폭포가 유명하다.(사진=전남도청)

진도 관매도에서는 매화꽃과 함께 드넓게 펼쳐진 유채꽃단지를 볼 수 있다. 수평선에서 떠오르는 일출과, 3㎞에 달하는 바닷가 해송숲의 아름다운 낙조는 자연의 경이로움을 느끼게 한다.

봄쑥과 톳이 유명해 톳칼국수, 톳빈대떡 등 톳을 이용한 먹거리가 풍부하다. 오래된 전설과 이야기가 가득한 섬이다. 특히 해식동굴로 비오는 날 밤이면 할미도깨비가 나온다는 할미중드랭이굴, 방아섬에서 방아 찧던 선녀들이 날개를 벗고 쉬었다는 하늘다리, 만조 때 올라간 바닷물이 간조 때 자갈밭으로 떨어지는 서들바굴 폭포가 유명하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전국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따뜻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가볼만한 섬인 만큼 가족과 함께 보고, 느끼고, 맛보고 사진 찍는 힐링 시간을 가져보길 권한다”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rbs04@ctvkorea.com

<저작권자 © 한국농어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글 다음글 수정 삭제
  • 목록